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에서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던 13번째 확진자가 한 달만에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자곡동에 사는 29세 유치원 여교사는 구로콜센터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3월 12일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시립 서남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4월 12일 퇴원한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거쳐 지난달 27일부터 출근했다.

이후 특별한 증상이 없었으나 다른 가족이 입원해 있는 병원 병문안을 다녀온 뒤 지난 12일 강남구보건소를 찾아 검체검사를 실시한 결과, 13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해당 여성에 대해 격리조치하고, 직장인 강남구 소재 병설유치원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한 뒤, 접촉한 유치원생 26명, 유치부 교사 및 직원 10명, 초등부 교사 9명 등 45명에 대한 검체검사 실시에 들어갔다.

강남구는 무증상 상태에서도 수많은 사람을 감염시키는 '조용한 전파'를 막기 위해 접촉자들을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전원 검사하고, 타 지역주민이라도 희망자들은 선제적으로 검사를 실시해 검사자 수가 1만6천여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이태원 클럽 확진자를 통한 2차 전파로 인한 지역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니, 자신에게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안심하지 마시고, 이태원 클럽에 다녀오신 분이나 서울시의 검사 요청 문자를 받으신 분들은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검사받으시기를 거듭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구민 여러분께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무엇보다 2m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손 씻기를 잘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