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청 입구,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라는 현수막을 붙여놓았다.
 대구시청 입구,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라는 현수막을 붙여놓았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생활방역으로 전환되기 전 골프모임을 가졌다가 논란이 일자 사퇴한 권영진 대구시장 보좌관에 이어 함께 골프모임에 동행한 별정직 대구시 직원도 사표가 수리됐다.

13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권 시장 보좌관 A씨와 함께 골프모임에 동행했던 총무과 소속 40대 공무원 B씨도 사표가 수리됐다.

B씨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재선 선거캠프에서 기획, 홍보 등을 담당한 바 있다. 이후 B씨는 지난해 4월 1일 별정직 6급 공무원으로 임용돼 시 총무과에서 정책 및 홍보업무 지원을 맡았다.

B씨는 지난달 25일 A씨와 함께 전 대구시의원 C씨, 또 다른 인물 D씨와 함께 경북 경산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 모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014년 권 시장의 초선 당시에도 선거운동을 도왔던 인사들이다.

이들은 당초 4월 초에 골프모임을 갖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조치와 대구시가 '대구 3.28(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따라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골프모임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12일 대구시청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는 '이 시국에 골프 친 권영진 대구시장 측근은 사죄하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코로나19로 대구는 물론 전국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할 때 이를 무시하고 골프 회동한 시장 측근 공무원은 사죄하라"며 "비상시국에 골프를 즐기는 것을 보고 시에 제보했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지역 정치권 "사표 수리로 넘길 일 아냐,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권 시장의 측근들은 골프모임 논란이 일자 사직했지만 지역 정치권은 "사표 처리로 넘길 일이 아니라 대구시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구시민들에게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물론 논란이 일어 철회한 마스크착용 행정명령 등과 같은 강도 높은 코로나 확산예방에 동참할 것은 주장하면서 정작 자신의 주변은 돌아보지 못하는 권영진 시장에게 깊은 유감을 전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대구지역 일부 공무원들의 연이은 도덕적 해이는 대구시 행정수장인 권 시장의 책임"이라며 "권 시장은 보좌관의 골프회동 사건을 단순히 사표처리로 유야무야하지 말고 자성의 계기로 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논평을 내고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도 문제지만 우리가 더 주목하는 것은 이 보좌관이 민원업무 담당이었다는 점과 골프를 같이 친 사람이 기업인이라는 소문"이라며 "사실 확인에 따라서는 김영란법 위반 등의 논란을 피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당일 골프회동에 함께한 사람이 누구인지, 혹시 그 배경에 다른 무엇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밝힐 수 있는 대로 밝혀야 한다"면서 "이번 일을 포함해 코로나19 재난위기에 대하는 대구시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스스로 성찰하고 자숙하라"고 촉구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