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AP통신 테리 앤더슨(Terry A. Anderson) 기자의 기사 원본
 AP통신 테리 앤더슨(Terry A. Anderson) 기자의 기사 원본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40년 전 5.18 광주 현장을 해외 언론의 눈으로 생생하게 기록한 기자의 원고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AP통신 테리 앤더슨(Terry A. Anderson) 기자가 1980년 5월 22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취재한 기사를 미국으로 송고한 텔렉스 원본과 AP통신 도쿄지국에서 송고한 원고로 추정되는 기사원고 등 총 13장, 해당 기사가 보도된 신문 스크랩 8장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단장 김도형, 이하 추진단)은 5월 12일 오전 11시, 옛 전남도청 별관 1층에서 기증식을 열고 오정묵(전 광주 문화방송 연출가, 현 오미디어넷 대표) 씨가 기증한 5·18 관련 자료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테리 앤더슨 기자의 텔렉스 원본의 경우는 당시 전화의 자동 교환과 인쇄 전신의 기술을 이용한 기록 통신 방식으로 상대 가입자를 호출해 인쇄 송신기로 통신문을 보내면 상대편의 인쇄 수신기에 자동적으로 기록된 것이다. 기사원고는 1980년 5월 23일 5시 7분부터 26일 19시 24분까지의 기록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오정묵 씨는 "광주 문화방송 연출가(PD) 시절인 1995년 4월 미국 뉴욕에서 테리 앤더슨 씨를 직접 만나 인터뷰하면서 텔렉스 원본과 신문 스크랩 원본을 입수했다"면서 "이를 보관해 오다가 옛 전남도청이 복원된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3월 소장하고 있는 자료를 추진단에 기증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추진단은 그동안 기증받은 자료를 보존하기 위해 국립나주박물관에서 훈증소독을, 국립전주박물관에서 보존처리를 마쳤다"면서 "이 자료는 5월 16일부터 옛 전남도청 별관 2층 복원홍보전시관에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오정묵(전 광주 문화방송 연출가, 현 오미디어넷 대표) 씨가 기증한 5·18 관련 자료
 오정묵(전 광주 문화방송 연출가, 현 오미디어넷 대표) 씨가 기증한 5·18 관련 자료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복원홍보전시관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해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한 곳이다. 5·18 당시 옛 전남도청을 중심으로 한 연대표(타임라인), 도청 복원의 배경, 추진 일정 등을 포함해 5·18 당시 사진, 영상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장제근 학예연구사는 "이 자료는 그 당시 계엄 속에서 보도가 자유롭지 못했던 국내언론과는 달리, 비교적 객관적 입장인 해외 언론의 시각으로 5‧18 당시 광주상황을 생생히 기록하고 있어 사료 가치가 높다"며, "앞으로도 5‧18 민주화운동과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분들이 적극적으로 제보하고 자료를 기증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