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가야시대 유적지에서 굽다리접시가 5겹, 3줄로 제사를 지냈거나 포개서 보관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으로 출토됐고, 이는 생활유적에서 처음 조사된 것이다.

경남 김해시 유하동에 있는 유하리유적을 발굴한 결과다. 김해시는 경남도기념물(제45호)인 유하패총 주변 정밀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오는 13일 시민에 공개한다.

김해시는 유하리유적의 국가사적 지정 근거자료 확보를 위해 시비를 들여 지난 3월부터 5월 중순까지 한화문물연구원(원장 신용민)에 맡겨 이곳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해 왔다.

유하리유적은 금관가야의 대표 유적인 인근 양동리고분군(국가사적 제454호)에 묻힌 가야인의 생활유적지로 주목받고 있다.

금관가야의 도성인 봉황동유적(국가사적 제2호)에 버금가는 유적으로 일찍부터 학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발굴조사 등 학술조사가 매우 부족한 편이었다.

이번 조사결과 패각층을 비롯해 건물지 7기, 구덩이시설(수혈(竪穴) 15기, 인공 도랑시설(구(溝)) 3기, 주혈군 등이 조사됐으며 건물지 중 1기는 제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해시는 "이 제사 건물지에서는 인접한 양동리고분군에서 출토한 것과 동일한 굽다리접시 등 총 55점의 유물들이 원상을 유지한 상태로 조사됐다"고 했다.

특히 굽다리접시는 5겹, 3줄로 제사를 지냈거나 포개서 보관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으로 출토됐는데 이러한 사례는 생활유적에서 처음 조사된 것이다.

김해시는 "무덤에서 주로 출토되는 유물들은 넓은 나무판재 위에 놓여 있었으며 제사를 지내거나 유물 보관을 위해 의도적으로 나무판재를 깐 것으로 이해된다"고 했다.

김해시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는 유하패총의 범위가 북쪽으로 확장되며 양동리고분군과 유하리유적의 연관성을 직접적으로 입증하는 자료를 확보한데 의의가 있다"고 했다.

그는 "유하리유적의 성격 규명과 국가사적 지정을 위해 올 하반기에 유하리유적의 분포조사와 학술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김해시, 유하리유적 발굴현장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김해 유하리유적 전경.
 김해 유하리유적 전경.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