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헨리
 헨리
ⓒ 몬스터엔터테인먼트그룹

관련사진보기

 
음악 천재로 불리는 헨리가 '꿈의 오케스트라'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헨리는 오는 11월 15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 기념 음악회에서 의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협연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10일 문화예술교육의 철학과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헨리를 '꿈의 오케스트라'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홍보대사 위촉은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과 매년 5월 넷째주인 '세계 문화예술교육 주간을 맞이해 이루어졌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한국형 엘 시스테마(El Sistema)로 불린다. 엘 시스테마는 1975년 경제학자이자 음악가였던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Jose Antonio Abreu)가 베네수엘라 빈민가 아이들을 위해 만든 음악교육 프로그램이다. 마약, 폭력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되어 있던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쳐 비전과 꿈을 심어주고 사회의 변화를 추구해왔다.

문체부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 이하 교육진흥원)과 함께 운영하고 있는 '꿈의 오케스트라'는 2010년에 전국 8개 거점 기관으로 시작해 현재는 총 47개 기관에서 아이들 2500여 명이 화음을 이루며 음악으로 삶의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소외계층을 포함한 아동·청소년들이 주체적이고 상호 협력적인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성장하고 문화예술교육을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음악천재로 불리며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고 있는 헨리는 수준급의 클래식 바이올린 연주 실력을 겸비해 전천후 예술가(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면서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어린이들을 위한 복지 증진에 힘써왔으며, 문화방송(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바이올린 자선경매를 통해 음악 전공 학생에게 장학금을 후원하는 등 평소 다양한 나눔을 실천해 왔다"고 전했다.

헨리는 '꿈의 오케스트라' 10년의 역사를 담은 인터뷰집 '음악은 흐른다–어디에서든, 누구에게나(최규승 지음)'에서 추천사를 통해 "앞으로도 더 많은 아이들이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악기를 만나 음악을 경험할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그 경험이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찾을 수 있는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헨리는 "'꿈의 오케스트라'의 하모니가 오래도록 우리 곁에서 흘렀으면 좋겠다"면서 "그들과 함께 연주하는 날을 꿈꿔본다"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헨리는 오는 11월 15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 기념 음악회'에서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협연하며 호흡을 맞춘다. 또 세계 문화예술교육 주간을 맞이해 온라인 홍보 캠페인에도 참여하는 등 '꿈의 오케스트라'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헨리 씨가 '꿈의 오케스트라'와 만나 음악으로 소통하고 나아가 음악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메시지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