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일명 '갓갓'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인 A(24)씨에 대해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미성년자를 비롯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9일 A씨를 '갓갓'으로 특정해 소환 조사한 뒤 자백을 받고 긴급 체포했다.

갓갓은 일명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24)보다 먼저 텔레그램상에 성착취물 공유 대화방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갓갓은 조주빈 등이 거래소 등에 내역이 남는 가상통화를 입장료로 받은 것과 달리 추적이 어려운 문화상품권을 입장료로 받았다.

지난해 7월 잠적했던 그는 올해 1월 텔레그램에 들어와 "난 절대 안 잡힌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경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로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