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달 개인의 경조사에 대한 답례로 대접한 직원 식사비를 업무추진비로 결제한 서울 강남구청 A과 부서장이 결국 직위해제됐다.

통합공무원노동조합 강남구지부(이하 통공노) 임성철 지부장은 7일 노조게시판에 '참 빠른 직위해제에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지난 4월 24일 노조게시판을 통해 부적절한 업무추진비 사용과 행사운영비 지출을 공지한 후 달을 넘겨 어제 해당 과장에 대한 직위해제 처분 공문이 시행됐다"라면서 "감사담당관 조사가 시작되고 비위가 인정돼 반납조치가 있고도 한참의 시간이 지났다. 참 빠른 인사 조치에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꼬집었다.

이 부서장은 개인의 경조사에 대한 답례로 대접한 직원 갈비탕 식사비를 업무추진비로 결재했고 이를 위해 관내 식당에 업무추진비로 미리 결제해 놓은 금액이 800만 원 정도였다.

임 지부장은 "직위해제가 늦어질 만큼 힘이 있고 인맥이 장난이 아니었다는 생각이 든다"라면서 "부서장 직위해제 없이 감사담당관에서는 충분한 조사를 했을까 하는 의문도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사무실에 부서장과 같이 근무하면서 직원들이 감사에 얼마나 충실히 임하고 답했을지 상상이 간다"라면서 "직위해제는 인사상의 불이익을 주는 것이지 징계 자체는 아니며 공무원의 신분은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느 정도 제보의 신빙성이 있고 물증이 나왔다면 충분한 조사를 위해 직위해제를 먼저하고 조사를 진행해야 했다"면서 "사건이 문제가 되니 감사담당관은 조사는 시작했으나 가져갔던 돈을 채워놓으며 없던 일로 사건을 덮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건 분명한 공무원 범죄라 그 행위가 처벌의 대상이다. 물건을 되돌려놓고 원상회복했다고 없어질 수 없다"라면서 "부서장과의 그간의 인연으로 공ㆍ사 구분을 제대로 못하면 그 또한 공무원 자질이 없다. 힘 있는 자들에겐 넉넉하고 친절한 강남구청이 되어선 안 된다"고 충고했다.

또한 "사람의 인성은 바뀌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직장 생활에 웟 사람과 아랫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이들은 언제든 문제를 만들어 낼 여지가 있다"라면서 "부서장 개인을 벌하는 것이 아니라 공직기강 차원에서 잘못된 일을 바로 잡고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선7기 들어 강남구청에서는 2018년 과 송별회에서 B과장이 한 여직원에게 성희롱과 성추행해 직위해제됐고 지난해에는 세무과 과장과 팀장이 근무 시간중 출장까지 신청해가며 상습적으로 관내 피부과에서 고가의 시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또 다시 직위해제된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