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총·균·쇠'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 UCLA 대학 교수의 <아사히신문> 인터뷰 갈무리.
 "총·균·쇠"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 UCLA 대학 교수의 <아사히신문> 인터뷰 갈무리.
ⓒ 아사히신문

관련사진보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총·균·쇠> 저자이자 유명 생리학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대학 교수가 일본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을 배워야 한다고 밝혔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8일 일본 유력 일간지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적은 것은 신속하게 해외로부터 입국 제한을 실시했기 때문"이라며 "일본 내에서 감염 확산이 멈추지 않는 것은 정부의 방역이 부실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많은 나라들의 사회적 봉쇄는 일본보다 훨씬 엄격하다"라며 일본의 느슨한 봉쇄 조치를 비판했다.

그는 일본이 세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을 배우려 하거나 지원 요청도 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만약 사실이라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행복할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면 아베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북한이 좋아할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아베 정권이 한국을 싫어한다면 베트남이나 호주 등 다른 나라를 배우는 것도 좋다"라며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한 나라를 본받아 신속히 완전한 봉쇄에 나서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럽에서는 '유익한 조언이 있다면 악마로부터 왔더라도 따라야 한다'는 말이 있다"라며 아베 정권의 태도를 꼬집었다.

또한 전 세계 나라들의 코로나19 피해가 다른 이유에 대해 해외로부터 얼마나 입국을 제한했는가, 확진자를 얼마나 격리했는가, 확진자를 추적하며 접촉한 사람도 강제로 격리했는가, 인구 밀도가 얼마나 높은가, 사회적 접촉 빈도가 얼마나 많은가 등 5가지로 설명했다.

이어 사회적 접촉 빈도의 사례로 "한국에서는 많은 사람이 모인 교회에서 최악의 감염 사태가 발생했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