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250여 명의 경북도 직원들은 6일 코로나19 의료진과 도민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첼린지'를 진행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250여 명의 경북도 직원들은 6일 코로나19 의료진과 도민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첼린지"를 진행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앞장서 준 의료진과 도민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한 '덕분에 첼린지'에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250여 명의 경북도 직원이 동참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경북도 공무원들은 6일 경북도청에서 "의료진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쓴 대형현수막을 가운데 두고 줄을 서 왼 손을 받치고 오른손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는 '덕분에 첼린지'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도청 직원들의 제안으로 추진된 이날 행사는 마스크 착용과 양팔 간격두기 등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지침을 지키며 질서정연하게 진행되었다.

경북은 대구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이었지만 최근에는 확진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진정세에 들어선 것은 수많은 의료진들의 땀방울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보고 있다.

전국 3700여 명의 의료인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쓴 가운데 이 중 약 40%에 달하는 1500여 명의 의료인이 경북지역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헌신해왔기 때문이다.

도민들도 불편을 감수하고 지침을 따르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많은 기여를 했다.

소상공인들은 가게 문을 닫았고 생활시설 관계자는 경북의 선제적 코호트 격리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이런 가운데 전국적인 기부와 봉사가 이어졌다.

경북도 직원들도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에 인력을 지원하고 2억30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하는 등 도민과 고통을 나누는 데 앞장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아직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종료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좀 더 나은 오늘을 살 수 있는 것은 수많은 의료진과 봉사자, 도민 분들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한편 '덕분에 첼린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 응원을 위해 지난달 16일부터 추진되어 온 SNS캠페인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각부 장관, 기업인, 연예인 등이 참여하고 일반 국민들도 대거 참여하면서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