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교부 새로운 출발 외교부는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효로 외교통상부에서 명칭이 변경됨에 따라 25일 도렴동 청사 현관 입구에서 현판식을 진행했다.사진은 외교부 정문. 2013.3.25
 외교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이정진 기자 = 아프리카 서부 가봉 수도 리브르빌 인근 해역에서 3일(현지시간) 어선 2척이 납치 세력의 공격을 받아 한국인 1명 등 선원 6명이 납치됐다.

AFP통신은 가봉 당국과 가까운 한 소식통을 인용해 "해적이 인도네시아인 3명, 세네갈인 2명, 한국인 1명을 납치했다"고 보도했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3일 새벽 4시 40분께 서아프리카 가봉 리브르빌 인근 산타 클라라 연안에서 새우 잡이 조업 중이던 세네갈 선적 아메르지(Amerger) 2호와 7호 등 선박 2척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납치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조업 당시 두 선박에는 각각 9명의 선원이 탑승해 있었는데, 납치세력들은 아메르지 2호 선원들을 모두 7호로 옮겨 태운 뒤 북쪽 방향인 적도기니 코리스코섬 인근까지 이동했다.

이후 18명의 선원 중 한국인 선장 1명을 비롯해 6명만 스피드보트에 옮겨 태워 도주했고, 나머지 12명은 풀려나 아메르지 7호를 타고 리브르빌항으로 돌아왔다. 풀려난 이들은 세네갈인 11명, 마다가스카르인 1명 등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납치세력들의 신원 및 소재 등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3일 즉각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해 유관기관에 상황을 전파하고, 피랍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 또 가봉과 프랑스, 미국 등 관련국에 피랍선원 구출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주가봉대사관도 비상대책반을 구성, 가봉 외교부와 해군 당국을 접촉해 신속한 구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주가봉 프랑스·미국·적도기니 대사관과 선원구출을 위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신속한 사태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는 국내 관계기관 및 관련 국가 당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봉 해역에서 해적 공격 보고는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전해졌다.

최근 가봉 해역을 포함한 기니만(灣)에서는 해적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작년 12월에도 리브르빌 인근 해역에서 어선 여러 척이 공격을 받았으며 중국인 선원 4명이 억류되고 가봉인 선장 1명이 살해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