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극장 홈페이지
 국립극장 홈페이지
ⓒ 국립극장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문을 닫았던 국립공연시설이 다시 문을 연다. 국립예술단체도 공연을 재개한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코로나19 이전의 관람방식으로 곧바로 전환되지는 않는다. 방역 당국이 발표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5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관련 지침을 준수하면서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시설을 재개관하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재개관하는 5개 국립공연시설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부산, 남도, 민속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이다. 7개 국립예술단체는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이다.

지난 5월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공연장 관련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의 주요 내용은 ▲이동하거나 줄을 설 때 2m(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공연장 입장 시 관람객 증상 여부 확인,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입장권 구매 시 가급적 온라인 사전예매, ▲관람 시 좌석은 지그재그 방식의 '한 칸 띄어 앉기'로 착석 등이다.

이번 재개 조치에 따라 볼 수 있는 주요 공연 일정을 살펴보면 국립극장의 '춘향전'(5. 14.), 국립국악원의 '토요명품공연'(5. 16.),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공연 '나는 광주에 없었다'(5. 12.), 정동극장의 '아랑가'(5. 22.), 국립극단의 '영지'(5. 22.), 국립오페라단의 '한국 오페라 베스트컬렉션'(5. 22.), 국립발레단의 '지젤'(6. 10.) 등이 있다.

문체부는 "이번 공연 재개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소홀함이 없도록 국립공연장마다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공연 후 환기와 소독을 철저히 이행하도록 지도하는 등 관련 지침이 공연 현장에서 잘 준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