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30초 노래 비누 문체부가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지침을 실행하기 위해 국립박물관 등에 보급한 30초 손씻기 노래
ⓒ 문체부

관련영상보기

 
'30초 노래 비누'

위의 영상에서 나오는 노래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오늘(6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등의 세면대 앞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아기 상어와 손씻기' 음원이다. 손세정제에서 거품 비누를 누른 뒤에 30초 동안 흘러나오면서 생활방역 지침 중의 하나인 '30초 손씻기'를 재미있게 실천할 수 있도록 고안한 것이다.
 
 30초 노래비누 이미지
 30초 노래비누 이미지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어린이들이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관장 배기동)과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관장 조영주)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30초 노래 비누'를 제공한다. 해당 음원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가 협업해서 제작했다.

문체부는 "전국의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에 어울리는 다양한 문화 예술인과의 협업을 통해 '30초 노래 비누' 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30초 노래 비누를 사용하는 국민의 모습을 영상에 담아 문체부 누리소통망(SNS)에 게시해 전 국민의 30초 손 씻기 동참을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 대변인실 담당자는 "30초 노래 비누를 통해 국민들이 쉽고 재미있게 생활 방역에 동참하길 바란다"며 "새로운 일상에 맞게 문체부다운, 문화적인 접근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국립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 등을 제한적으로 개방한다.
 
 30초 노래비누 이미지
 30초 노래비누 이미지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