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BS TV도쿄 '닛케이 플러스10 토요일'의 사과문 갈무리.
 일본 BS TV도쿄 "닛케이 플러스10 토요일"의 사과문 갈무리.
ⓒ 일본 BS방송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북한 김일성 주석의 부인 사진이라고 잘못 소개한 일본 방송사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본 BS TV도쿄의 시사 프로그램인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은 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5월 2일 방송에서 사용한 사진의 일부가 잘못됐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김일성 주석의 부인 김정숙 씨의 사진으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씨의 사진을 잘못 사용했다"라며 "시청자 및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리며, 정정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썼던 화면을 김일성 주석의 부인 사진으로 교체한 화면을 함께 올렸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보도하며 가족 관계를 설명하는 화면에서 김 위원장의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부인으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일성 주석의 부인 김정숙은 이름의 한자까지 똑같다. 이 방송사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사진을 정정하고 사과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