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신청자 접수를 완료한 '고양 알바 500'에 6000명이 넘는 신청자가 접수됨에 따라 오는 7월 추진 예정인 '고양 알바 1000'을 '고양 알바 2000'으로 확대해 실시할 계획이다.

고양 알바에 선발되지 못한 일부 인원에 대해서는 '고양 인력은행제'를 운영해 1일 공공알바 2부제로 월 10일 이내의 근로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고양 알바 2000'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고양시가 펼치는 위기극복 사업이다. 그동안 '코로나19 공공방역단', '고양 알바 100'을 거쳐 '고양 알바 500'에 이르렀다.

고양시는 "지난해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고양시 일자리기금 100억 원은 이같은 위기 상황에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면서 "신규 사업을 진행할 때 필요한 예산 편성과 의회 동의를 이미 획득해 시의성 있는 정책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양 알바 2000'은 '고양 알바 500'과 같이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프리랜서 우선순위, 영업활동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가족에게 20%를 할당해 공공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특고와 프리랜서는 이번 '고양 알바 500'과 함께 정부에서 발표한 고용안정 특별대책에 대상자로 포함돼 생계안정의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양 알바 2000'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정부에서 계획 중인 공공일자리 55만개에 국비 및 인원 배정을 신청했다.

고양시는 참여자 중 코로나19로 생계위협으로 인해 즉각적 지원이 필요한 참여자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긴급지원사업을 안내해 지원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사각지대에 있는 선발자에 대해서는 선별적으로 급여를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알바 2000이 단기적인 공공 일자리이지만, 고양시와 경기도, 그리고 곧 지급될 정부의 위기극복지원금과 함께 소비를 늘리고, 이를 통해 경제가 다시 돌게 하는 윤활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