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착한임대인 캠페인이 확산하는 가운데 부산지역 참여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3일 부산중소벤처기업청에서 집계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점포 임대료 인하 현황을 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근까지 부산에서 착한임대인 운동에 참여한 임대인은 모두 75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참여 임대인 3천513명의 21.3%를 차지하며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부산에 이어서는 서울 547명, 경기 209명, 인천 164명, 대구 80명 등의 순이다.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운동인 착한임대인 캠페인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중소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일정 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거나 인하하는 캠페인이다.

부산의 경우 자갈치시장(272개 점포), 부산진시장(60개 점포), 평화시장(100개 점포), 하단시장(38개 점포), 괴정골목시장(18개 점포) 등 전통시장과 남포지하도상가(281개 점포), 광복지하도상가(211개 점포), 부산역 지하도상가(83개 점포) 등 지하상가 임대인의 참여도가 높았다.

미륭레미콘 입점상가(20개 점포), IS동서 더블유스퀘어(103개 점포), 신창상가(30개 점포), 제니스상가(247개 점포) 등 민간기업들도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했다.

이밖에 경성대(11개 점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17개 점포), 동명대 창업보육센터(21개 점포), 신라대(26개 점포), 한국해양대(22개 점포), 부산테크노파크(101개 점포) 등 지역 대학과 기관들의 참여도 잇따랐다.

김문환 부산중소기업청장은 "부산은 다른 시도보다 영세 자영업자 비중이 높아 착한임대인 캠페인이 큰 힘이 된다"며 "착한임대인에 이어 착한선결제 캠페인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