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도서 지역으로 형성된 완도군의 낙도 주민들이 2022년부터 드론으로 택배를 받아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지역 밀착형 드론 배달점 설치'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드론을 이용한 '지역 밀착형 주소 기반 드론 배달 운행 시범사업'을 추진해왔고, 2020년 공모사업에 완도군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지역 밀착형 드론 배달점 설치 사업은 도서 및 산악 등 우편이나 택배 수령이 어려운 물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드론을 활용한 배달 기반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드론 배달점의 도로명주소를 입력하면 드론이 비행하여 위치를 찾고 원하는 지점에 배달할 수 있도록 완도군 관내 30여 개소에 드론 배달점을 설치하게 된다.

드론 배달점 설치사업은 전액 국비(7500만 원)로 진행된다.

군은 본 사업의 안정적인 정착과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하고,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여 올해 말까지 기반 시설물 설치를 완료하게 된다. 이후 2021년에는 시범 운영을 거치고, 2022년에는 장비 도입과 본격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도서지역에 생필품․구급 약품․택배 등을 신속하게 배달함으로써 물류 사각지대에 있는 섬 주민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