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29일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을 맡은 경찰에 성역 없는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부산지역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29일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을 맡은 경찰에 성역 없는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관련사진보기

 부산지역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29일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을 맡은 경찰에 성역 없는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0.4.29
 부산지역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29일 부산경찰청을 방문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을 맡은 경찰에 성역 없는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0.4.2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부산 미래통합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경찰 수사와 시의회 차원 진상조사특별위 구성 등을 압박하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김미애(해운대을), 정동만(기장), 전봉민(수영), 안병길(서·동), 박수영(남구갑), 이헌승(부산진을) 등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당선자들은 이날 오후 부산지방경찰청을 찾아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성역 없는 수사로 성범죄 근절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면서 "지난해 성 비위 사건이 발생했을 때 (경찰이) 경각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수사했다면 이번 사건은 막을 수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공증과 총선 이후 발표를 놓고 '윗선' 논쟁 등 정치적 공격을 쏟아내고 있다. 일부 언론 등은 여과없이 가십성, 추측성 보도를 내보냈다. 이 때문에 피해차 측으로부터 정치권과 언론의 2차 가해 비판이 일었다. 이런 부분을 의식한 듯 통합당 당선자들은 "수사를 함에 있어 피해자 인권보호를 최우선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시민의 의구심이 커지고, 민주당·청와대·성폭력상담소·현정부와 특수관계인 법무법인 등이 사건을 무마하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사건 축소·은폐 주장을 계속 이어갔다. 이들은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권한이 허락하는 범위 내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한 빈틈없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러한 주장은 부산시의회에서도 계속됐다. 부산시의회 윤지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시의회 차원의 '진상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수사와는 별개로 진상조사특위를 통해 사건 은폐 의혹을 밝혀내야 한다는 것이다.

윤 대표는 이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것이야말로 대의기관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를 향해선 "하루빨리 사태가 수습돼 일상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