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월 2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왼쪽)가 아구스 스티아지 인도네시아 국방 사무차관에게 코로나 진단키트를 전달했다.
 4월 2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왼쪽)가 아구스 스티아지 인도네시아 국방 사무차관에게 코로나 진단키트를 전달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이사 안현호)이 손잡고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방역 지원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과 KAI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네시아를 지원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국방부에 1만회 분량의 코로나19 진단도구(키트)를 기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된 진단도구는 정확도 95% 이상의 국내 생산 제품이다.

국내 방위산업 최대 협력국인 인도네시아와의 지속적인 협력관계 증진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이번 지원이 결정됐다.

대우조선해양과 KAI는 진단도구 물량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며,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등 우리 정부도 인니 국방부 등과의 협조를 적극 지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지난 2011년 당시 한국 방위산업 사상 최대 규모인 11억 달러에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수주했다.

이성근 사장은 "이번 지원이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최고 품질의 잠수함을 건조해 인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