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출석을 앞두고 피해자 단체에서 구속된 전두환 동상을 세워 두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출석을 앞두고 피해자 단체에서 구속된 전두환 동상을 세워 두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 국민을 학살한 대학살자요, 대학살자!"

27일 오전 10시 30분, '전두환 재판'을 앞둔 광주지방법원 앞. 아직 전씨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그의 모습을 한 동상이 법원 앞에 도착했다. 이른바 '전두환 단죄 동상'이라고 불리는 무릎 꿇은 전씨 동상이었다.

재판은 오후 2시였지만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은 일찌감치 전씨 동상을 법원 앞으로 끌고 왔다. 원래 광화문에 있던 동상은 전날 광주로 옮겨져 하루 동안 옛 전남도청 앞에 놓여 있었다. 피해자들은 "전두환은 5.18 진실을 밝혀라", "전두환은 5.18 영령 앞에 사죄하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전씨가 오길 기다렸다.

[남편 잃은 아내] 눈물의 하루 "오늘 남편 생일입니다" 
  
 5.18 후유증으로 2007년 세상을 떠난 고 강장원씨의 아내 최영자씨
 5.18 후유증으로 2007년 세상을 떠난 고 강장원씨의 아내 최영자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소복을 입은 여성이 흰 장갑을 낀 손으로 떨어지는 눈물을 닦고 있었다. 검은 마스크 사이로 흐느끼는 소리가 연신 들려왔다. 그녀는 "4월 27일 오늘이 남편 생일이에요. 남편 생일을 법원 앞에서 보내는 사람이 어딨답니까"라며 가슴을 내리쳤다. 가슴에 걸린 주먹밥 모양의 5.18 배지가 눈에 띄었다.

1987년, 최영자(58)씨는 지금은 고인이 된 남편과 결혼했다. 남편은 5.18 후유증으로 평생을 고생하다 2007년 결국 세상을 떠났다.
  
"1년 전에도 법원에 왔었어요. 그때 전두환 얼굴을 보고 정말 이런 말 하면 안 되지만, 제 손으로 어떻게 해블고 싶더라고요. 그렇게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재판엔 아프다고 안 나오던 사람이 골프나 치고 있었잖아요. 우리 피해자들은 이렇게 험한 생활을 하고 있는디 말이요."

최씨는 "남편이 14년 8개월 동안 병원 신세를 졌다"라며 "저만 아픈 줄 알았는데 1988년 태어난 제 아들도 평생 아팠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태어난 이후 평생 아빠의 아픈 모습만 보고 자라왔다"라며 "트라우마가 심하다. 오늘도 그래서 못 데리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재판이야 제 소관이 아니잖습니까. 그래서 뭐라 말은 못하겄는디, 확실한 건 그 사람은 천벌을 받아브러야 해요. 내 앞에 무릎 꿇고 사죄했으면 쓰겄습니다!"

[다리 잃은 청년] "아직도 생생한 총 맞은 그때"
  
 5.18 당시 총상 피해를 입어 1999년 다리를 절단한 임영수씨
 5.18 당시 총상 피해를 입어 1999년 다리를 절단한 임영수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목발을 짚은 중년 남성이 전씨 동상의 머리 부분을 장난감 망치로 힘껏 내려쳤다. "어휴" 한숨을 내쉰 그는 자리에서 조금 떨어져 자신의 목에 걸린 카메라로 현장의 모습을 담기 시작했다. 겨드랑이 사이로 힘껏 목발을 짚은 그의 모습은 위태로우면서도 익숙해 보였다.

5.18 당시 왼쪽 다리에 총을 맞은 임영수(67)씨는 후유증에 시달리다 골수염을 견디지 못하고 1999년 다리를 절단했다.

"나 진짜 여기 안 오고 싶었당께. 근디 치가 떨려서 견딜 수가 있어야지. 작년에도 저 앞에서 전두환이를 기다렸는디 비가 얼마나 오던지... 그때도 온 몸이 떨릴 정도로 화가 머리끝까지 나브러서 전두환 차 나가는디 그 앞에 누워브렀소."
  
임씨는 "전두환 얼굴만 보면 40년 전 그날이 떠오르면서 피가 거꾸로 쏟아지는 것 같다"라며 "지금도 전남도청 앞에서 탕 총을 맞았을 때가 생생하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이번 재판을 통해 전씨가 꼭 구속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조비오 신부님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재판이지만, 우리 광주에 대한 명예훼손이기도 해요. 근디 아직도 저놈을 옹호하는 사람들이 있대요. 그 사람들 대한민국 사람 맞소? 대한민국이 다 아는 사실인디, 누구한테 뭔 말을 듣고 그런 주장을 하는지..."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출석을 앞두고 피해자 단체에서 구속된 전두환 동상을 세워 두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출석을 앞두고 피해자 단체에서 구속된 전두환 동상을 세워 두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임씨는 낮 12시 19분 법원에 나타난 전씨의 모습도 연신 사진에 담았다(관련기사 :
기자 손 밀치며 30초 만에 법원 들어간 전두환). 그에게 사진을 찍는 이유를 묻자 "우리 (5.18)부상자회 회원들"을 거론했다.

"저야 이렇게 밖에 돌아다니기라도 하제, 병상에 있는 분들도 많아요. 그 냥반들도 여기 나오고 싶어 죽을라 해요. 근디 몸이 그래서 못 나오니께 내가 사진 찍어서 올려주고 그래요."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 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씨가 27일 오후 전남 광주지방법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전씨는 2017년 4월 출간한 <전두환 회고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사탄",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2018년 5월 재판에 넘겨졌다. 전씨는 지난 2019년 3월에도 이 재판에 출석했다. 이후 재판장의 허가로 전씨의 불출석 상태에서 재판이 진행돼 왔는데, 해당 재판장(장동혁 전 부장 판사)이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4.15총선에 출마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바뀐 재판장인 김정훈 부장판사는 원칙에 따라 전씨의 불출석을 허락하지 않았다. 형사재판 피고인은 재판에 참석하는 것이 원칙이다.

이날 오후 2시 시작된 재판은 오후 5시 20분까지 진행됐다. 검찰이 증거 내용과 취지를 설명하는 증거조사가 진행됐고, 이어 재판장이 이전 재판에서 나왔던 증인들의 증언을 요약해 설명했다. 전씨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에서 사격한 사실이 없는 걸로 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관련기사 : 전두환 "5.18 헬기사격? 대한민국 아들 무모한 짓 안 했을 것"). 다음 재판은 6월 1일, 22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태그:#전두환, #5.18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