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과거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참회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과거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참회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저는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입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을 인정하고 전격 사퇴한 뒤 피해자 신상털기와 가십성 보도 등 '2차 가해'가 이어지자 당사자가 직접 입을 열었다.

오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A씨는 이날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냈다. A씨는 "(저는) 평범한 사람이자 월급날과 휴가를 기다리면서 열심히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이라며 "예상치도 못한 이번 사건으로 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불안감을 토로했다.

A씨는 "이달 초 오거돈 전 시장 수행비서의 호출을 받았고, 처음 있는 일이었다"며 "업무 시간이었고, 업무상 호출이라는 말에 서둘러 집무실로 갔다. 그곳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명백한 성추행...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

A씨는 이날 오전 오 시장의 기자회견문 중 일부 표현에 깊은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그곳에서 발생한 일에 경중을 따질 수 없다. 그것은 명백한 성추행이었고, 법적 처벌을 받는 성범죄였다"라면서 "'강제 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에 관계없이' 등의 표현으로 되레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라고 밝혔다.

A씨는 이어 "이를 우려해 입장문의 내용을 사전에 확인하겠다는 의견을 수차례 타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기자회견도 예상치 못한 시간에 갑작스레 이뤄졌다"라면서 "두 번 다시 이 같은 표현이 등장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성범죄 예방과 2차 피해 방지에 대한 부산시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언론에게는 추측성 보도를 통한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벌써부터 진행중인 제 신상털기와 어처구니 없는 가십성 보도를 예상 못했던 바는 아니다"라면서 "이 모든 우려에도 불구하고 저는 오 전 시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고, 피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 너무나 당연한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을 총선 시기와 연관지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라며 "정치권의 어떠한 외압과 회유도 없었으며, 정치적 계산과도 전혀 무관함을 밝힌다"라고 했다. 이어 "부산을 너무나 사랑하는 한 시민으로서, 부디 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A씨는 "이번 사건은 '오거돈 시장의 성추행' 사건"이라며 "피해자의 신상정보에 초점이 맞춰져야 할 필요도, 이유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제 개인 정보를 적시한 언론 보도가 있을 시 해당 언론사에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오 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한 뒤 SNS상에는 이른바 '찌라시'가 쏟아졌다. 이 '찌라시'는 인물과 행동을 특정했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피해자 신상 털기도 이어졌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여성단체로는 성폭력 행위와 일시, 공증 여부, 총선 관련성을 묻는 전화가 쏟아졌다.

이재희 부산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오마이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취재가 전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발끈했다. 이 소장은 "언론에서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해 피해자가 힘들어하고 있다"며 "왜 사적인 것에 그렇게 파고드냐. 추측성 보도에 피해자가 충격받고 있다. 중단해달라"라고 말했다.

경찰도 이 부분에 우려를 표시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피해자 측이 추가 피해 우려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언론에 추측성 및 신상이 언급되는 보도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