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월 22일 오후 8시 소등행사가 벌어지기 전(위)과 후(아래)의 경남도청 건물.
 4월 22일 오후 8시 소등행사가 벌어지기 전(위)과 후(아래)의 경남도청 건물.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지구를 구하는 10분 전기 끄기에 함께 했어요."
 
세계지구의날(4월 22일) 저녁 곳곳에서 10분간 소등 행사가 벌어졌다. 공공기관과 가정마다 이날 저녁 8시부터 10분간 전기를 껐던 것이다.
 
경남도청 건물도 이 시각에는 완전 분위기가 달랐다. 8시까지 일부 사무실과 현관 등에 불이 켜져 있었지만 소등행사 동참으로 10분간 어두워졌던 것이다.
 
창원 로뎀의집(관장 조정혜 로사)도 이날 저녁 소등행사에 참여했다. 소녀들은 "작은 실천으로 지구를 보호하는 기회에 참여하게 되어 뿌듯하고 일상 속에서도 플라스틱 줄이기, 세제 사용하지 않기, 전기플러그 뽑기 등을 통해 지구의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노력해야겠다" 는 소감을 남겼다.
 
조정혜 관장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플라스틱 안 쓰기, 비닐 사용 안하기 등 적극적인 저탄소 생활 실천의 필요성을 위해 동참하게 되었다"며 "기후변화주간과 지구의 날을 맞아 로뎀의집 소녀들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저탄소생활에 관심을 가지고 생활 속에서 구체적으로 실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창원 로뎀의집 소등행사.
 창원 로뎀의집 소등행사.
ⓒ 로뎀의집

관련사진보기

  
 창원 로뎀의집 소등행사.
 창원 로뎀의집 소등행사.
ⓒ 로뎀의집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