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12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역 남광장에서 동구미추홀구갑 허종식(왼쪽), 동구미추홀구을 남영희 후보(사진 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12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역 남광장에서 동구미추홀구갑 허종식(왼쪽), 동구미추홀구을 남영희 후보(사진 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21대 총선에서 석패한 더불어민주당 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는 18일 "제 패배가 유시민 이사장 탓이라는 세간의 평가는 옳지 않다"며 "눈곱만큼도 유 이사장을 탓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171표라는 이번 총선에서 가장 근소한 패배를 했다. 억울한 마음이 왜 없겠나"라며 "하지만 냉정히 보면 그 패배는 오로지 남영희의 부족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민주당 일각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총선 직전 '범진보 180석' 전망 발언을 한 탓에 일부 선거구 후보가 낙선하는 손해를 봤다는 비판이 인 데 따른 언급이다.

유 이사장은 전날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남영희 후보 등 근소한 표 차로 낙선한 민주당 후보들을 거론하며 "미안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 후보는 '180석' 발언에 대해 "유튜브 댓글에 답변하기 위해 판세분석과 자신의 희망을 말한 것"이라며 "기다렸다는 듯이 받아서 증폭하고 왜곡하고 확대한 보수언론이 없었다면, 그냥 유튜브 대화 중 기억되지 않는 한 부분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이번 총선이 있기까지 1년 동안 싸워온 모습을 다 잊었나. 검찰이 불어대는 폭풍에서 배를 침몰시키지 않으려 외로운 싸움을 해온 분"이라며 "작은 과(過)만 부풀리기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남 후보는 "책임을 유 이사장에게 넘긴다고 제 위치가 달라지지 않고, 오히려 우리 내부의 힘을 갈라놓을 뿐"이라며 "제발 친구의 얼굴을 돌리게 만드는 말의 무기를 거두어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