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완도와 제주를 잇는 여객선 중 가장 빠른 초고속 카페리 블루나래호가 지난 3월 31일부터 운항을 재개했다. 수익성 악화로 지난 12월15일 마지막 운항 후 107일 만이다.

이번에 운항을 재개한 블루나래호는 오전 오후 두차례 운항하던 것을 이틀에 한차례 운항 (완도 오전출발,제주 오후 출발)으로 일정을 조정했다.

한일고속 블루나래호는 1605톤 규모로 여객정원은 282명, 승용차량 기준 34대를 싣고 운항시간은 1시간 30분 가량 소요된다. 완도 출항시간은 평일기준 오전 10시, 제주 출항시간은 오후 4시로 매주 월,수,금요일은 휴항이다.

한일고속 완도영업소 강혁순 소장은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격일로 운항을 하고 있지만, 사태가 진정되어 승객이 늘어나면 매일 운항으로 변경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