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기문 영천시장이 16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영천시민 모두에게 긴급생활비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최기문 영천시장이 16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영천시민 모두에게 긴급생활비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 영천시

관련사진보기

 
경북 영천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경북 최초로 모든 시민에게 긴급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영천시는 16일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 데 이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중위소득 100% 초과 시민에게도 긴급생활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4월 1일 기준으로 영천시에 주소를 둔 중위소득 100% 초과 시민으로 개인별 20만 원을 4인 이상 가구에 최대 80만 원까지 기프트카드 또는 영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이로써 주택, 토지를 포함한 일반재산과 자녀소득 등으로 당초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5만9600여 명을 포함해 9만3400여 명의 모든 영천시민들이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받게 됐다.

영천시는 당초 지난달 23일 경북도에서 정한 중위소득 85%보다 지원범위를 확대해 중위소득 100%까지 수혜대상을 확대했으나 장기화된 코로나 사태로 어려워진 시민들의 현실을 반영해 이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

중위소득 100% 초과 대상 시민에게 지원되는 예산 120억 원은 전액 시비로 시와 시의회가 시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지원에 대한 뜻을 함께 이끌어낸 결과라 할 수 있다.

영천시는 민생·고용안정 분야 350억 원과 소상공인·중소기업지원 분야 63억 원 등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총 550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하고 추경이 통과되는 이달 22일 이후 신속히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시민들에게 더 많은 도움을 드리고자 많이 고심했다"며 "소득기준 대상에서 제외됐던 시민들에게 이번 지원금이 작지만 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