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2018년 12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주한 외교관 대상 정책설명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자료사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6일 "성공적인 총선을 치른 대한민국에 축하를 전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어제의 기록적인 높은 투표율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한국이 민주적 가치를 위해 헌신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 속에서 치러진 이번 총선 투표율은 66.2%였다. 지난 1992년 총선 당시 71.9%를 기록한 이래 28년 만에 그 뒤를 잇는 가장 높은 수치로 기록됐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도 15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데 축하를 전한다"면서 "한국의 민주주의 가치와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사회에 대한 헌신은 세계가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있어 필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국의 총선이 전 세계에 본보기라고도 평가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