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5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개표 결과 당선이 확실시되자 16일 새벽 대구시 수성구 두산동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4.15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개표 결과 당선이 확실시되자 16일 새벽 대구시 수성구 두산동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경남 양산을 지역구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되자 대구 수성을로 옮겨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당선됐다.   

대구경북(TK)지역 25개 선거구 중 미래통합당 후보가 아닌 무소속으로 당선된 건 홍 후보가 유일하다. 

홍 후보는 수성을 선거구에서 38.51%(4만15표)를 얻어 이인선 미래통합당(35.77%, 3만7165표)·이상식 더불어민주당(25.13%, 2만6111표) 후보를 제쳤다.

홍 후보는 16일 오전 1시 40분 넘어 승리가 확정되자 자신의 선거사무실로 돌아와 "조속히 당에 돌아가 당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겠다"라고 미래통합당 복당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이 완패한 데 대해 "당이 참패해 마음이 아프다"며 "제대로 된 보수 우파 입지를 다지는 정당으로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 우파 이념과 정체성을 잡아 2022년 정권을 가져올 수 있도록 다시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또 "대통령 한 번 해보기 위해 대구 왔다"며 "밑바닥에서 커도 대통령을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 보이기 위해서 왔다"고 다시 한 번 대선 의지를 다졌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우여곡절 끝에 자라난 고향 대구로 돌아와서 천신만고를 겪으면서 승리를 했지만 우리당이 참패하는 바람에 마음이 참 무겁다"면서 "저를 믿어준 수성을 주민 여러분들의 신뢰에 꼭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성의 꿈을 이루고 대구의 희망이 되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되도록 내일부터 충심을 다해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