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김윤기 대전 유성구을 후보가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을 앞두고 13일 오전 대전현충원 세월호 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정의당 김윤기 대전 유성구을 후보가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을 앞두고 13일 오전 대전현충원 세월호 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 정의당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김윤기 대전 유성구을 후보가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을 앞두고 13일 오전 대전시당 당직자들과 함께 대전현충원 세월호 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정의당 김윤기 대전 유성구을 후보가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을 앞두고 13일 오전 대전시당 당직자들과 함께 대전현충원 세월호 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 정의당

관련사진보기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을 앞두고 정의당 김윤기(대전 유성구을) 후보가 13일 오전 당직자들과 함께 대전현충원 세월호 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김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또 다시 4월 16일, 서럽게 아픈 봄이 돌아왔다"며 "따뜻했던 봄 날, 그 봄볕보다 더 반짝반짝 빛나던 우리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벌써 6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 사이 진실을 은폐하고, 국정을 농단하던 대통령이 탄핵됐고, 유가족들과 함께 눈물을 흘리며 반드시 진실을 밝혀주겠다는 약속을 했던 이가 대통령이 되었다"며 "그러나 수많은 다짐과 각오가 있었지만 아직 그 날의 진실들을 다 밝혀내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당일과 그 이후 대통령의 행적을 은폐하기위해 기록물을 봉인해버린 자가 제1야당의 대표이고, 희생자를 모욕하고 폄훼하는 막말을 자행하는 후안무치한 자를 비호하는 정당이 제1야당"이라며 "해마다 상처를 더해가기만 하는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거워진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 나서며 저는 4.16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안전한 사회 만들기에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세월호 참사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 결의 ▲사회적참사 특별법에 따라 설치된 특조위의 활동 연장 ▲민간잠수사 김관홍법 입법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혐오모독 처벌 규정 강화 등을 소개했다.

김 후보는 끝으로 "돈보다 생명과 인간의 존엄성이 중심에 있는 사회, 그 시작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이라고 강조하면서 "반드시, 약속을 지키겠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