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민간위탁(민영화)에 반대 입장을 밝힌 정의당 김윤기(유성구을), 민중당 김선재(유성구갑) 후보.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민간위탁(민영화)에 반대 입장을 밝힌 정의당 김윤기(유성구을), 민중당 김선재(유성구갑) 후보.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4.15총선에 출마한 후보들을 대상으로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민간위탁 사업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 정의당 김윤기(유성구을) 후보와 민중당 김선재(유성구갑) 후보만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하수도민영화반대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대전지역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및 정당에 '대전하수처리장 이전과 민간위탁(민영화)'에 대한 의견을 물어, 그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우선 정당의 경우, 질의서를 보낸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기본소득당 등 6개 정당이다. 이들 중 대전하수도민영화에 반대한 정당은 정의당과 민중당, 녹색당이었다고 시민모임은 밝혔다.

출마 후보자들 중에서는 민중당 김선재, 정의당 김윤기 후보만이 '반대'의 뜻을 밝혔고, 나머지 후보들은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시민모임은 밝혔다.

김선재·김윤기 두 후보는 민영화를 중단하고, 대전하수처리장의 악취와 시설개선에 대한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는 것.

또한 대전녹색당은 "공공사업에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형태는 새로운 형태도 아니며, 시민의 힘으로 일궈내는 변화라기보다는 오히려 시민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민영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는 것.

시민모임은 "하수도 민간위탁(민영화)이 진행될 경우 사업에 투입되는 혈세의 규모가 결코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관심을 소홀히 하고, 명확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하수도민영화반대시민모임은 대전시하수처리장의 민간투자이전과 민간위탁운영에 반대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대전시청 앞에서 민영화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