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 4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주점 'ㅋㅋ&트렌드' 입구에 8일 오전 영업중단 안내문과 함께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유흥업소 준수사항' 인내문이 붙어 있다.
 강남구 4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주점 "ㅋㅋ&트렌드" 입구에 8일 오전 영업중단 안내문과 함께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유흥업소 준수사항" 인내문이 붙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역학조사 시 허위 진술을 한 여성 확진자(36·논현동)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9일 강남경찰서에 고발했다.

이 여성 확진자는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고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달 27일 저녁 8시부터 28일 새벽 4시까지 관내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숨기고 집에서 지냈다고 허위 진술한 바 있다.

강남구는 서울시와 정밀역학조사를 통해 유흥업소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또한 접촉자 전원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중 검체검사를 한 92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접촉자 24명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같은 날 자가격리기간 중 무단이탈한 확진자 3명에 대해서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강남구는 앞으로도 자가격리 중 무단으로 이탈하거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을 하는 확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할 방침이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