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단병호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노동자들이 9일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영국 후보 지지선언했다.
 단병호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노동자들이 9일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영국 후보 지지선언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위원장을 지낸 단병호 전 국회의원이 노동자들과 함께 정의당 여영국 후보(창원성산)를 지지한다고 했다.

단 전 의원은 김상합 금속노조 경남지부 현대로템지회장 등 노동자들과 함께 9일 오전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농단, 노동적폐세력 청산. 후보단일화 깽판 주범 규탄. 노동자 국회의원 여영국 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이들은 '창원성산 사수를 위한 노동조합 대표자 일동'을 결성해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단일화는 없다"고 한 것과 관련해, 이들은 "단일화를 끝내 무산시킨 양종철 연구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를 규탄한다"고 했다.

두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에 대해, 이들은 "한국노동운동사에 자랑스럽게 기록된 마창노련 초대의장 이흥석씨가 노동자로서 삶을 유지하는 길은 '후보단일화'에 조건없이 나서는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흥석 씨는 창원성산의 역사를 망각하고 뜨내기 양정철의 품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노동운동의 중심이자 진보정치 1번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시민들의 처절한 외침을 수차례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금배지가 탐이나 노동자의 도시 창원의 노동진보의 역사를 짓밟아도 된단 말인가?"라며 "창원성산의 역사는 금뱃지를 단 국회의원들이 만들어 온 역사가 아니다"고 했다.

노동자들은 "때로는 상처 입더라도 싸울 때 싸우고 승리해 온 노동자 시민들의 역사다. 단일화 시도가 무산된 지금, 우리 노동자들은 더 끈끈이 뭉칠 것이다. 그리고 다시 싸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창원지역 노동자들의 자존심을 짓밟은 기회주의와 맞설 것이고 노동자를 탄압하는 적폐세력들에게 창원성산을 갖다 바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이제 우리는 진짜 노동자 여영국을 국회로 보내기 위한 모든 힘을 모을 것"이라며 "창원성산의 모든 노동자들은 지금 이 시간부로, 단일화 열망을 무시한 꼼수정당과 노동자를 탄압하는 적폐세력을 동시에 심판하는 선거운동에 돌입한다"고 했다.

김상합 지회장 등 노동자들은 "창원의 노동자를 위해 온몸 바쳐 투쟁했던 진짜노동자 여영국 후보와 온몸 바쳐 함께 할 것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노동자 국회의원 여영국이다"고 했다.

이들은 "이제는 앞만 보고 갈 것이다. 노동자들의 끊임없는 투표행렬로 기필코 우리의 외침을 현실로 만들어 낼 것이다. 창원성산 진보정치 1번지를 지키고 여영국을 반드시 국회로 보낼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