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는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과거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성금을 모아서 만든 그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있었다"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는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과거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성금을 모아서 만든 그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있었다"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 ⓒ OBS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차명진 국회의원선거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해 '막말'을 내뱉은 가운데, 민중당 경남도당(위원장 석영철)은 9일 논평을 통해 "차명진이 미래통합당의 수준이자 미래다"고 했다.

민중당은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막말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세월호 유가족을 욕보인 차명진 후보가 입 밖에 내뱉은 것은 '막말'로 표현하는 것도 사치다"며 "그것은 인간의 '말'이 아닌 짐승의 언어였다. 이런 자와 같은 하늘을 이고 산다는 게 참담하다"고 했다.

이어 "차명진 후보는 이 전에도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먹고, 찜 져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가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먹는다'고 하여 세월호 유가족은 물론, 온 국민을 아연실색케 한 당사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자신의 막말에 대해 반성은 커녕, 세월호 유가족을 모욕하는 기사를 들먹이며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막말을 쏟아냈다"며 "게다가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서 그런 말을 내뱉다니, 그래야 표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것인가? 유가족뿐 아니라 온 국민, 모든 유권자를 욕보인 행태다"고 했다.

민중당은 "차명진 후보의 막말은 전적으로 미래통합당의 책임이다"며 "막말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차명진 후보의 손에 공천장을 쥐어준 게 바로 미래통합당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미래통합당의 막말 행진이 미래통합당의 민낯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표 떨어질까봐, 어떻게든 국민 여론을 돌려 세워볼 요량으로 급하게 차명진 후보를 징계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미래통합당 후보 총사퇴를 하겠다 해도 국민의 분노를 잠재우긴 힘들 것"이라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우리 국민은 미래통합당 같은 천박한 정치세력이 다시는 국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준열히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태그:#차명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