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비판 발언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반박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비판 발언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반박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중국 편향적'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난에 반박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를 정치적 논쟁거리로 만드는 것은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모든 사람은 정파에 속하지만, 모든 정파는 사람을 살리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라며 "더 많은 시신 가방을 보고 싶다면 그렇게 해도 되지만, 아니라면 정치화(politicize)를 그만둬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중국이 함께 코로나19라는 무서운 적과 싸워야 한다"라며 "국가와 글로벌 차원의 균열이 생길 때 바이러스가 승리하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백악관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WHO가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심각성을 모른 체 했다"라며 "그들은 너무 중국 중심적(China centric)인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WHO는 미국으로부터 막대한 돈을 받고 있다"라며 "우리가 내는 돈이 (WHO 예산에서) 가장 비중이 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WHO에 지원하는 돈을 아주 강력하게 보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인데도 WHO에 대한 자금 지원을 보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역풍을 우려한 듯 "그렇게 한다는 것이 아니라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대로 미국은 2019년 기준으로 4억 달러(약 4880억 원)의 WHO 분담금을 냈으며, 이는 전 세계가 내는 분담금의 5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반면 중국이 내는 분담금은 4400만 달러(약 537억 원)다.

일각에서는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로 악재를 맞은 트럼프 대통령이 책임을 외부 탓으로 돌리려고 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 트럼프의 WHO 지원 중단 발언에 대해 "국제사회의 방역 협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각국 정부가 글로벌 전염병 억제에 힘써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WHO를 확고히 지지한다"라며 "WHO는 코로나19 사태에서 국제사회의 방역 협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존중과 찬사를 받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