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이해찬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8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이해찬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회의를 마치기 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선거가 끝나고 우리 당에서 탈당해 다른 당으로 간 사람들, 이 사람들이 우리 당으로 돌아오는 일은 없다. 잘못된 정치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못을 박았다. 더불어시민당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지목된 열린민주당과 '호남 대권론'을 내세운 일부 민생당, 무소속 후보들을 향한 선 긋기였다. 8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열린 광주·전남·전북 호남권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 자리에서다.

이해찬 "탈당한 셀럽들이 소수자 의석 빼앗아"

이 대표는 이날 회의 자리에서 "비례대표는 5번"이라는 말을 3번 반복했다. "투표 용지의 3번째 칸"이라며 투표 위치까지 강조했다. 민주당과 시민당이 단독으로 과반 득표해야만 '진짜 1당'이 된다는 호소였다.

그는 "1당이 못되면 미래통합당에 국회의장도 뺏기고 공수처 검찰 개혁도 다 물거품 된다"면서 "야당의 국정 발목잡기가 20대처럼 계속되면 정권 재창출도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을 향한 공세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연동형비례대표제는 소수정파가 국회로 진출하게 하기 위해 만든 법인데, 유명인 이른바 '셀럽'들이 따로 당을 만들어 활동하는 건 그 취지와 전혀 어긋난다"면서 "큰 스피커들을 가지고 있기에 정치적 약자들이 아니다. 그런 분들이 의석을 차지할수록 소수자들의 자리만 뺏게 된다"고 저격했다.

함께 광주를 찾은 더불어시민당 인사들은 열린민주당을 4년 전 호남에서 지지세 분열을 일으킨 국민의당에 대입했다. 김홍걸 후보는 "4년 전 일어난 상황이 또 비슷하게 벌어졌다. 민주당을 탈당해 당을 새로 만들고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팔고 김대중 정신을 내세운다"면서 "민주당과 한 길을 가는 정당은 더불어시민당 뿐이다. 민주 세력의 힘을 분산 시키는 시도는 절대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희종 시민당 공동대표 또한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앞세운 유사정당 열린민주당이 당원과 시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20대 국회서 민주당을 박찬 국민의당이 문재인 정부를 도왔나. 보수 적폐 세력과 손잡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발목잡았다"라면서 "열린민주당의 미래 역시 국민의당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송갑석 "민생당·무소속 후보들, 진짜 호남대통령 만들 땐 어디 있었나"

견제는 호남 지역의 또 다른 지지율 분산 요인인 민생당, 무소속 후보들을 향해서도 이어졌다.

김동철 민생당 후보(광주광산갑)가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의 인연을 선거 홍보로 활용하며 '호남 대통령론'을 내세우거나, 이용주(전남 여수갑), 김경진(광주 북구갑) 등 무소속 후보들이 '총선 후 민주당 입당'을 언급하는 등 민주당에 기댄 선거 전략을 펼치는 데 대한 비판이었다. 김경진 후보는 같은 날 오전 "민주당에 입당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한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일부 군소 후보들이 당선되면 민주당에 복당하겠다고 선거운동을 한다. 선거 때만 되면 이 당, 저 당을 옮겨 다니며 특이한 소리를 했는데, 그런 정치 관행을 바로 잡겠다"며 '복당 불가'를 강조했다.

송갑석 민주당 광주광산갑 후보는 이 후보들에게 '4년 전 국민의당' 낙인을 다시 찍었다. 송 후보는 "지역 감정을 조장한 (4년 전) 호남홀대론 판박이 논리로 호남 대통령론을 들고 나왔다"면서 "지난 대선 때 민주당과 다수 호남인들이 호남 (정신을 계승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을 때, 지금의 민생당과 당시 국민의당 후보들은 과연 어느 자리에 서있었나"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