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친일 김백일 동상 철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는 3월 1일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내 김백일 동상 옆에 '김백일 친일행적 단죄비'를 세웠다.
 "친일 김백일 동상 철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는 2019년 3월 1일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내 김백일 동상 옆에 "김백일 친일행적 단죄비"를 세웠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4‧15 국회의원선거에 나선 경남 거제지역 후보들은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안에 있는 '친일' 김백일(金白一, 1917~1951, 창씨명 가네자와 도시미나미)의 동상 철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더불어민주당 문상모 후보는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고, 미래통합당 서일준 후보와 무소속 김해연 후보는 "철거해야 한다"고 답했다.

친일김백일동상철거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집행위원장 류금렬, 아래 시민대책위)는 총선 후보를 대상으로 질의하고 받은 답변 결과를 8일 공개했다.

봉천군관학교 출신인 김백일은 만주군 상위로 1938년 간도특설대 창설요원으로 활동했다.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인명사전>,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는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그의 이름을 올렸다.

이곳에 동상이 세워진 때는 2011년 5월 31일. (사)흥남철수작전기념사업회와 함북6‧25전적기념사업회가 흥남철수작전기념탑 옆에 김백일 동상을 세운 것이다. 당시 이 단체는 강원도 속초에 동상을 세우려다가 시민단체의 반대로 무산되자 거제에 세웠다.

당시 거제시는 '문화재형상변경' 절차를 거치지 않고 동상을 세웠고, 경남도가 철거를 요청했다. 이에 흥남철수작전기념사업회가 거제시를 상대로 소송을 벌였고, 1‧2심뿐만 아니라 대법원이 동상을 그대로 두라고 판결했다.

동상 철거를 할 수 없게 되자, 38개 단체로 구성된 '시민대책위'가 2019년 3월 1일 동상 옆에 '김백일 친일행적 단죄비'를 세운 것이다. 지금은 동상과 단죄비가 나란히 있다.

"철거해야 한다" - "역사 평가에 맡겨야"

시민대책위는 "'단죄비'를 건립함으로써 거제시민들뿐만 아니라 역사정의를 바라는 전국의 많은 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고 했다.

이들은 "동상 철거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관련 법령 미비 등으로 '단죄비'를 세우는 데 그쳤다"며 "친일세력의 준동을 항구적으로 막고 역사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는 '친일반민족행위자현양행위금지법' 등의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시민대책위는 총선후보를 대상으로 '김백일 동상 철거'와, '친일반민족행위자현양행위금지법 제정' 여부를 묻는 공개질의를 했다.

그 결과, 문상모, 서일준, 김해연 후보만 대답했고, 우리공화당 박재행 후보와 국가혁명배당금당 이태재 후보, 무소속 염용하 후보는 답변하지 않았다.

김백일 동상 철거 여부에 대해, 문상모 후보는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고, 서일준 후보와 김해연 후보는 "철거해야한다"고 답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현양행위금지법 제정'과 선거공보 수록 여부에 대해, 문상모 후보는 "관련 위원회를 만들고 입법 활동을 추진"하겠다면서 선거공보 수록여부는 답하지 않았다.

서일준 후보는 "역사정의 바로 세우기에 관심을 갖고 입법 추진을 노력"하고 선거공보 수록 여부는 "편집이 끝나 수록이 불가능하다"고 했으며, 김해연 후보는 "입법에 적극 찬성하며 선거공보에 공약으로 수록하겠다"고 했다.
  
 거제 포로수용소 유적공원 내 김백일 동상.
 거제 포로수용소 유적공원 내 김백일 동상.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문상모, 서일준, 김해연 후보의 개별 답변은?

개별 답변서를 보면, 문상모 후보는 김백일 동상과 관련해 "동상과 단죄비가 한 공간에 나란히 세워져 있다. 이를 본 국민들은 '공'과 '과'에 대해 나름의 판단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픈 역사도 역사다. 아픈 역사도 알아야만 악순환의 우를 범하지 않는다.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아픈 역사를 통해서도 분명 배우는 교훈이 많다"고 했다.

그는 "따라서 철수(거)다, 아니다를 이 시대의 우리가 판단하기 보다는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현양행위금지법 제정' 여부에 대해, 문 후보는 "민족정기와 역사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한 활동은 계속되어야 한다"며 "국가관과 민족애 그리고 역사바로세우기는 단죄의 의미 보다는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진행되어야 한다.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도 이 일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역사바로세우기라는 미명하에 정략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정권에 따라 휘둘리지 않는 관련법을 제정하여 실행에 옮긴다면 불행한 과거의 반복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일준 후보는 "김백일 동상은 철거되어야 한다"고, 법 제정 여부에 대해 "역사정의 바로 세우기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입법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해연 후보는 "김백일 동상은 반드시 철거되어야 한다. 한 인물의 인생행적은 항상 빛과 그림자가 있기 마련이며 찬성과 반대가 존재하므로 사회적 합의를 통해 검증되고 동의된 인물에만 현양을 통한 추앙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법 제정 여부에 대해 김 후보는 "입법에 적극 찬성한다. 역사바로세우기는 민족정기를 살리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의미있는 활동이기에 적극 참여하고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