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연봉 인상 논란을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연봉 인상 논란을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 SCMP

관련사진보기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심한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연봉을 인상해 비난받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람 장관이 연봉이 오는 7월부터 2.36% 인상되면서 2019년보다 12만 홍콩달러(약 1900만 원)가 늘어난 521만 홍콩달러(약 8억 2천만 원)를 받게 된다. 

SCMP는 람 장관이 세계 정치 지도자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고 있는 지도자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람 장관의 연봉 인상이 알려지자 여당인 친중파 진영과 야당인 범민주 진영까지 홍콩 정계가 일제히 반대하고 나섰다. 홍콩 입법위원들은 람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연봉을 삭감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홍콩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례 없는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람 장관이 자신의 연봉 인상을 받아들인 것에 매우 놀랐고 충격을 받았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싱가포르 등 외국 고위 공직자들의 사례를 거론했다. SCMP는 한국의 정세균 국무총리와 장·차관들이 4개월 동안 급여 30%를 반납하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도 지난 2월 한 달 급여를 삭감한 데 이어 또다시 두 달 치 급여를 삭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연봉 삭감 요구에 "이번 연봉 인상은 지난 2017년 입법회가 결정한 방식에 따른 것"이라며 거부했다. 

이어 자신을 비롯한 각료들이 한 달 치 급여를 기부하기로 약속한 것을 거론하며 "지금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2차 경기부양책을 가능한 빨리 완료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주장했다.

홍콩 입법회 재경위원회는 2017년부터 행정장관과 각료들의 연봉을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맞춰 인상하기로 승인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