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2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 자치구청장들과 함께 초·중·고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노트북 등 학습기기 마련과 학교 소독 등 협력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2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 자치구청장들과 함께 초·중·고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노트북 등 학습기기 마련과 학교 소독 등 협력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와중에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서울시와 구청은 역학조사를 충분히 진행한 뒤 접촉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결정할 방침이다.

7일 서울시와 강남구청에 따르면, 논현동에 거주하는 10015번(36세 여성, 서울 503번)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 2일 오전 8시경.

10015번은 3월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9946번(38세 남성, 서울 483번)과 이틀 뒤 접촉했다. 9946번은 3월 27일에 증상이 발현돼 4월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9946번은 번호가 부여되지 않은 강남구의 또 다른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10015번은 방역당국에 3월 28일부터 31일까지 집에서 생활하다가 4월 1일 오후 4시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체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10015번은 방역당국에 3월 27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역삼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자신의 직업도 '프리랜서'라고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3월의 마지막 금요일이었던 이날 해당 업소에 수백 명이 출입했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이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사람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진 틈을 타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해당 업소는 오는 12일까지 휴업을 결정했지만, 서울시와 강남구청 모두 업소에서 10015번을 접촉한 사람들을 조사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7일 오전 언론보도가 나오자 시민건강국에 경위 파악을 주문했고, 강남구청 측도 "역학조사가 아직 진행중이어서 (유흥업소) 출입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는 좀 더 두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