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최승태

관련사진보기

 
ⓒ 최승태

관련사진보기


삼척시(시장 김양호)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지역경제 긴급 종합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삼척시는 주민 생활안정을 위해 1인당 20만 원 상당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어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고, 시의 공유재산을 대부받아 사용하는 소상공인에게도 6월까지 대부료를 80% 감면하기로 했다.

대중교통 이용감소로 최저임금 수준에도 이르지 못하는 수입으로 버티고 있는 운수업종사자들에게는 긴급 생활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농업인과 어업인에 대해서도 농기계류 임대료 감면과 어업용 면세유 지원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재원은 재정안정화기금과 예비비, 행사 축제성 예산 등을 구조조정하여 충당할 예정으로 시 재정건전성 유지에는 영향이 없다고 했다.

※긴급지원내용
소상공인 임차료 지원
공유재산 사용 대부료 지원
운수업종사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농기계 임대료 감면
어업용 면세유 지원 확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삼척방송 기자/PD, 현)한국방송DJ협회 사업국장, 전)서울시청,인천시청,평택시청 인터넷방송 총괄PD, 전)C&M 서울미디어원 PD, 전)서울MBC PD(free), 전)yahoo korea PD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