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5 국회의원선거 공식선거운동 이틀째.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등으로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이전과 다른 선거분위기로 인해 후보와 선거운동원들 모두 당황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세종갑' 선거구 후보들과 선거운동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선거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홍보전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거는 모습이었다. 

 
선거 분위기를 띄워라 3일 아침 세종시 도담동 양지초등학교 사거리에서 '세종갑' 국회의원선거에 나선 정의당 이혁재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출근길에 나선 세종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부탁하며 출근 배웅을 하고 있다.
▲ 선거 분위기를 띄워라 3일 아침 세종시 도담동 양지초등학교 사거리에서 "세종갑" 국회의원선거에 나선 정의당 이혁재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출근길에 나선 세종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부탁하며 출근 배웅을 하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3일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에서는 각 후보들의 선거운동원들이 동시에 선거유세를 진행했다. 이로인해 잠시나마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침체된 선거 열기가 달아올랐다.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회사원과 세종시 공무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세종갑' 선거구 지역 여섯 후보 중 4명의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한 곳에 모인 '세종갑' 후보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미래통합당 김중로, 정의당 이혁재 후보 측 선거운동원들이 한곳에 모여 선거유세를 벌이고 있다
▲ 한 곳에 모인 "세종갑" 후보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미래통합당 김중로, 정의당 이혁재 후보 측 선거운동원들이 한곳에 모여 선거유세를 벌이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지지 호소하는 홍성국 후보 선거운동원 3일 오후 12시,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세종특별자치시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지지 호소하는 홍성국 후보 선거운동원 3일 오후 12시,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세종특별자치시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지지 호소하는 김중로 후보 선거운동원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서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지지 호소하는 김중로 후보 선거운동원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서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지지 호소하는 이혁재 후보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정의당 이혁재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세종특별자치시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지지 호소하는 이혁재 후보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정의당 이혁재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세종특별자치시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지지를 호소하는 윤형권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서 무소속 윤형권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지나는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지지를 호소하는 윤형권 선거운동원들 3일 오후 12시, 세종특별자치시청 앞 도로에서 무소속 윤형권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지나는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상우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각기 피켓과 손인사를 건네며, 각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네 후보들의 열띤 선거유세에 잠시나마 달아올랐던 선거분위기는 점심시간이 지나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이 줄어들자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이후 각 후보들의 유세 동선에 따라 흩어지면서 잠깐의 열띤 선거분위기는 다시금 가라앉았다.

'세종갑' 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미래통합당 김중로, 정의당 이혁재, 국가혁명배당금당 김영호, 무소속 박상재, 무소속 윤형권 후보 등 총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과 사람 사이 따뜻한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