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27일 부산시의회 제275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조례 개정안은 부산 위안부 소녀상에 대한 보호 근거를 구체화했다.
 부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국외연수비 반납을 결정했다. 부산시의회 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부산시의회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 차원에서 해외연수비를 반납한다.

부산시의회 김삼수 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큰 금액은 아니지만 반납한 국외연수 예산을 코로나19 관련 피해에 써달라고 부산시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시의원들은 당연히 올해 국외연수 자체를 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부산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날 오전 긴급 의원투표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결정했다. 부산시의회에서 국외연수비를 재난지원으로 돌려 사용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시의회는 회기가 없는 시기에 상임위원회별 또는 현안별로 팀을 구성해 국외연수를 추진해왔다. 그러나 자발적 반납을 선택하면서 관련 예산은 코로나19 관련 용도로 쓰일 전망이다. 의원 1명당 350만 원, 민주당 부산시의원 전체를 합하면 1억4350만 규모다. 여기에 상임위별 공무원 지원비용까지 포함하면 금액은 더 늘어난다.

민주당 부산시의원들의 이번 결정은 각 구·군 기초의회로 확산될 수도 있다. 해운대의회 등의 민주당 구의원들이 관련 논의에 들어갔고. 다른 지역 역시 이 부분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월 말과 2월 초 대구시의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국외로 출장을 떠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역 내 발병 초기 상황이었지만, 적절성을 놓고 매서운 여론의 비판이 일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