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대전·세종 20대 국회의원 아파트 지역별 보유현황
 충남·대전·세종 20대 국회의원 아파트 지역별 보유현황
ⓒ 대전경실련

관련사진보기

 
충남·대전·세종 20대 국회의원 가운데 8명이 수도권에 아파트나 오피스텔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국회의원이 소유한 서울 집값은 서울 강남권 22억여 원, 강남 외 지역은 9억여 원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아래 대전경실련)이 지난 30일 발표한 '충남·대전·세종지역 의원 아파트 보유현황' 자료를 보면 수도권과 지역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한 의원은 충남은 미래통합당 이명수(충남 아산갑, 서울과 대전 보유) 의원, 같은 당 홍문표(충남 홍성·예산, 서울과 홍성)이고, 대전은 더불어민주당 박병석(대전 서구갑, 서울과 대전 ) 의원, 미래통합당 이장우(대전 동구, 서울과 대전) 의원, 정용기(대전 대덕구, 고양과 대전 ) 의원은 경기 고양과 대전에 아파트를 갖고 있다. 이중 박병석 의원이 보유한 서울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에 있다.

아파트가 1채이지만 지역구가 아닌 수도권에 아파트를 보유한 사람은 민주당 이해찬(세종시) 대표, 통합당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 더불어시민당 이규희(충남 천안갑) 의원이다. 정진석 의원이 보유한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에 있다.

민주당 이상민(대전 유성구을, 유성에 2채) 의원과 통합당 이은권(대전 중구, 중구 한 채, 서구 한 채) 의원은 대전에만 아파트를 2채 소유하고 있다.

이들 지역 국회의원 19명 가운데 14명은 모두 21채의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경실련은 의원들이 소유한 아파트 21채 가격 총액은 181억 원으로, 한 채당 13억 원으로 집계했다. 특히 지난 2016년 3월부터 2019년 3월까지 같은 아파트를 소유한 11명(18채)의 국회의원에 대한 시세 조사 결과 평균가액은 2016년 3월 5억 8300만 원에서 2020년 1월 9억 4900만 원으로 3억 6600만 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경실련은 "지역 보유 아파트는 7400만 원이 상승했지만 서울은 9억 4700만 원, 강남권은 22억 여 원 상승해 수도권 아파트를 보유한 의원들이 많은 불로소득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