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란신호등 교체공사'는 '교통환경개선사업'의 하나로, 기존의 검은색 등면을 눈에 띄는 노란색으로 도색하는 작업이다. 운전자에게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알려 저속 운전을 유도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노란신호등 교체공사"는 "교통환경개선사업"의 하나로, 기존의 검은색 등면을 눈에 띄는 노란색으로 도색하는 작업이다. 운전자에게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알려 저속 운전을 유도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어린이 등 교통 약자들의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오는 6월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차로와 횡단보도의 차량신호등 및 보행신호등 바탕을 노란색으로 바꾼다고 30일 밝혔다.

'노란신호등 교체공사'는 '교통환경개선사업'의 하나로, 기존의 검은색 등면을 눈에 띄는 노란색으로 도색하는 작업이다. 운전자에게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알려 저속 운전을 유도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고양시 어린이보호구역은 160곳이며, 고양시에서는 소위 '민식이 법' 시행 이전에 선제적 대응으로 지난해까지 용두초등학교 등 31개 초등학교 주변 55곳 통학로에 노란신호등 교체를 완료했다.

올해는 예산 6억 원을 확보해 6월 이전에 19개교 48곳의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 완료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보호구역 내 신규 신호등을 설치할 때에는 노란색의 철주를 설치하고, 기존 철주에는 노란색 시트지를 부착하는 등 보호구역 내에서 눈에 잘 띄도록 조처해 안전사고 예방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고양시는 노란신호등으로 교체할 경우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있다는 평가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고양시 관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