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의 CNN 인터뷰 방송 갈무리.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의 CNN 인터뷰 방송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이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29일(현지시각)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내 사망자가 10만 명에서 20만 명에 달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확진자도 수백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라며 "다만 팬데믹(대유행)은 움직이는 목표물이기 때문에 이런 예측을 고집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종 규제를 언제쯤 완화할 수 있냐는 질문에 "1시간 이내에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신속한 검사키트가 전국에 얼마나 빨리 널리 보급되느냐에 달렸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보급되는 데) 얼마나 걸릴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확진자가 많이 나온 3개 주에 대해 강제 격리 명령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가 철회한 것에 대해서는 "백악관에서 격렬한 논의 끝에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강제 격리는 더 큰 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강력하게 권고하는 것이 더 낫다는 데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모두가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제 격리 발언이 나오자 해당 지역의 주지사들은 강력히 반발했고, 결국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3개 주 주민에게 앞으로 14일 동안 비필수적 국내 여행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발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