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8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8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에 28일 하루만 미국과 영국 유학생 3명을 포함한 모두 6명이 새로운 코로나19 양성확진자로 판명됐다. 이로써 강남구의 유학생 확진자는 11명으로, 전체 확진자 수는 34명을 각각 늘어났다.

강남구는 미국 뉴욕에서 유학 중인 24세 여대생과 미국 중부 캔자스주 소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16세 고교생, 영국 런던에 있는 대학교에서 수학 중인 19세 대학생이 새롭게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24세 여대생은 학교 휴교로 25일 오후 4시 20분 뉴욕발 대한항공 KE082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외부 출입을 하지 않고 도곡동 집에서만 지내오다, 특이한 증세가 없는데도 유학생이라 걱정돼 27일 낮 강남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양성 확진자로 판정됐다.

16세 고교생 역시 학교 휴교로 지난 24일 오후 5시 30분 디트로이트공항발 델타항공 DL0159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해 대치동 집에서 지내오던 중 26일 오전부터 기침과 근육통, 설사 증세가 나타나고 머리가 아파 27일 오전 강남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19세 대학생은 학교 휴교령으로 27일 오전 7시쯤 런던 히드로공항발 아시아나항공 OZ5223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특별한 증상이 없었으나, 곧바로 강남구보건소를 찾아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외국 유학생을 제외하고는 43세 여성은 영국 런던에 유학 중인 초등학생 딸과 함께 지난 18일 오후 5시 30분 일본 나리타공항발 일본항공 JAL8951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도곡동 집에서 26일까지 자가격리 생활을 했다. 그러다 26일 오후부터 37.8도의 고열이 나고, 오한과 근육통이 생겨 27일 오전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오전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개인사업을 하는 56세 남성은 지난 4일부터 2주 동안 사업차 미국 시애틀을 방문하고, 지난 26일 오후 4시 시애틀발 델타항공 DL199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는데, 별다른 특이증상은 없이 잠을 못자고 시차로 인한 피곤증세만을 느끼다 27일 오전 삼성서울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27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끝으로 강남구 역삼동에 사는 25세 회사원은 관악구에 있는 직장에서 발생한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12일부터 27일까지 자가격리 생활을 한 후 이날 오후 강남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해외입국자 5명에 대해 인천공항검역소에 비행편 등을 통보하고, 이들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아파트와 동선에 대해 방역소독과 함께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를 시키고 이들을 병원에 이송조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3월 들어 강남구 관내에서 유학생 11명 등 해외입국자 17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라면서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 입국한 분들은 입국 후 반드시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3일 이내 검사를 받고, 2주간의 자가격리 생활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양성판정을 받은 확진자 이동경로는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