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천배체 된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진동규 전 대전 유성구청장(가운데)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공천배체 된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진동규 전 대전 유성구청장(가운데)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 미래통합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의해 '공천배제'되자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진동규 대전유성갑 예비후보가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유성구청장을 지낸 진 예비후보는 이번 총선을 위해 일찍부터 조직을 정비하고, 경선을 준비해 왔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장동혁 전 판사를 대전유성갑 후보를 단수공천했다. 진 예비후보를 공천배제 시킨 것.

이에 분개한 그는 지난 11일 미래통합당 '탈당'을 선언하고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오랫동안 당을 지켜온 유력 후보가 있음에도 주민들이 듣지도, 보지도, 살지도 않았던 사람을 잘못 공천했다"면서 "경선 과정조차 생략한 비상식적 공천을 했다"고 당을 맹비난했다.

그는 특히 "저 진동규를 공천배제한 당의 결정은 유성의 발전과 변화를 학수고대한 주민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오만한 결정"이라면서 "저는 이제부터 모든 가능성을 고민하겠다.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며 가겠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계속 싸우겠다, 총선에서 승리해 당으로 돌아가겠다"고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진 예비후보는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미래통합당 대전위기극복선거대책위원회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이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한다는 심정으로, 자신이 지난 수년간 꿈꿔온 유성구 국회의원 출마의 꿈을 대승적 차원에서 접는 구국의 용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진 예비후보는 "유성이 무너지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그동안 대전의 대표적인 험지인 유성지역을 홀로 외롭게 지켜왔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무너지는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보며, 더 이상 가만히 앉아 볼 수만 없었다. 오늘의 결단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유성주민들의 행복과 발전을 위한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불출마의 뜻을 밝혔다는 것.

이에 대해 이장우 공동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쉽지 않은 결단을 해주신 진동규 전 청장님의 통 큰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경쟁 상대였던 장동혁 유성갑 예비후보는 "진 전 청장은 지난 20여 년간 유성이라는 험지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한다는 굳은 신념으로 혈혈단신 유성을 지켜 오신 유성의 큰 어른이다. 이제 진 전 청장님과 함께 유성을 지키고, 우리 대전을 살리며, 자랑스러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데 힘을 모아 총선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진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에 다시 입당해 대전위기 극복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선대본장 겸 유성갑‧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아 미래통합당의 유성지역 선거 승리를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