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태를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태를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실제 환자가 공식 집계보다 훨씬 많은 65만 명에 달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21일(현지시각) 컬럼비아대학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증상이 없거나 가벼워 의료 기관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숨은 감염자'가 지금까지 나온 확진 사례의 11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숨은 감염자'가 지금도 바이러스를 빠르게 전파시키고 있다며 미국 정부가 강력한 방역으로 감염률을 절반으로 낮추더라도 앞으로 두 달 후에는 최소 65만 명의 환자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뉴욕주, 캘리포니아주, 워싱턴주 등 일부 지역에서 주민의 외출을 대폭 제한하고 있으나, 환자가 늘어나는 것을 막지 못할 것으로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경우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면서 5월 중순께 정점을 찍을 것이지만, 일정 수준의 방역 조치가 이뤄진다면 증가 속도가 다소 느려지면서 6월 말께 정점을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컬럼비아대학의 제프리 샤먼 교수는 "1918년 스페인독감 이후 가장 재앙적인 사태로 볼 수 있다"라며 "심지어 제2차 세계대전 이후로 경험하지 못한 희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미 연방재난관리처(FEMA)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뉴욕주를 '중대 재난지역'(major disastern)으로 선포했다.

코로나19 발병 이후 미국에서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이날 기준으로 미국 전체 감염자의 절반에 가까운 8천300명 이상의 환자가 나온 뉴욕주는 수십억 달러의 구호 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