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8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는 119 앰뷸런스가 줄지어 서 있다.
 지난 8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는 119 앰뷸런스가 줄지어 서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11일 국내 코로나19 63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87세 남성이다.

이날 오후 대구시 발표에 따르면 사망자는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호흡곤란을 호소해 6일 칠곡 경북대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다. 이튿날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1일 오전 8시 20분께 대구의료원에서 사망했다.

사망자는 기저질환으로 치매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로써 국내 사망자는 총 63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대구 46명, 경북 14명, 부산 1명 강원 1명, 경기 1명(외국인)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