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권영진 대구시장이 10일 오전 대구광역시 중구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열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0일 오전 대구광역시 중구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열었다.
ⓒ 대구시청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은 11일 "대구시는 여야 정치권과 정부에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공식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으로 선정된 대구, 경산, 청도에 대해서만이라도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생계자금'과 생활밀착형 자영업에 대한 '긴급생존자금' 우선 지원도 요청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광역시 중구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권 시장은 "대구는 현재 모든 산업활동이 멈춰섰고 자영업자와 중소상공인, 일용직 근로자(노동자)를 비롯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 분야는 생존 위기 상황에 놓여있다"라며 "'긴급 생계 자금'과 '긴급 생존 자금'을 반드시 추경에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라고 여권에 공세를 펼친 바 있다.

이후 지난 2월 25일 대구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추경 편성 등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권 시장도 지난 2월 28일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될 경우 실질적인 지원이 얼마나 될 것인가가 문제이고, 문 대통령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넘어서는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씀했다"라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권 시장은 "대구시는 최근 정치권의 재난기본소득 도입 취지에 동의하고 적극 환영한다"면서도 "다만, 이것이 여야 정쟁으로 인해 무산되거나 선거용 립서비스로 끝난다면 가뜩이나 어려운 대구시민들의 가슴에 큰 실망과 좌절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권 시장이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심정적으로 동의하나 국가 재정 문제를 합리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라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관련 기사 : 김경수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에 권영진 "심정적으론 동의...").

앞서 8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코로나19 대책으로 국민 모두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하자고 정부와 국회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전날인 10일엔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재난 기본소득 50만원을 지급을 추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재난기본소득은 모든 국민에게 조건 없이 지급하는 기본소득 개념을 재난 상황에 한해 적용한 것이다.

[관련기사]
김경수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에 권영진 "심정적으론 동의..." 
대구시 "코로나19 고통 대구시민에 기본소득 주자? 시기상조"
바이러스 멈출 방법, 대구시민 모두에게 한시적 기본소득을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