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김선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3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0분께 칠곡경북대병원 음압격리 병동에서 여성 환자 A(67)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달 25일 기침과 오한 증세를 보여 대구가톨릭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이 나왔다.

지난달 29일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해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실을 거쳐 이 병원 음압격리 병동으로 입원했다.

그 뒤 병원에서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했으나 A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병원 측은 "확인한 기저질환이 없으며 직접 사인은 폐렴"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 보건당국은 이날 중증 증세로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는 환자는 모두 21명이다고 밝혔다.

suho@yna.co.kr,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