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2월 26일 인천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위기대응 소산조치 된 병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월 26일 인천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위기대응 소산조치 된 병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박남춘 인천시장은 2월 26일 감염병전담진료 전문병원인 인천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입원환자 소산 현장을 점검했다.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전국적으로 확진 환자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인천시는 감염병전담진료 전문병원으로 지정돼 있는 인천의료원의 격리병상 확보를 위해 소산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의료원은 지난 24일부터 295병상 입원 환자에 대한 소산을 진행하고 있으며, 26일 현재 258병상을 확보했다. 오는 28일까지 100% 소산을 완료해 코로나19가 확산되는데 대비할 계획이다.

인천의료원은 오는 3월 20일까지 50대의 이동형 음압장비를 도입해, 전체 30병상의 음압병실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지역사회 질병 확산 여부에 따라 58대의 음압장비를 추가로 구입해 최대 102병상의 음압 격리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점검을 마친 박남춘 인천시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한다"면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과 직원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의료원은 인천시와 함께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지역사회 책임 의료를 맡고 있는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월 26일 인천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위기대응 소산조치 된 병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월 26일 인천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위기대응 소산조치 된 병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