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했다.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신천지 대응(TF)팀'을 설치하고 신천지 대전교인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신천지 교인의 해외출장여부, 대구방문 여부, 성지순례, 건강 이상여부를 일제 조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감을 불식시키고 증상이 있을 경우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이번 전수조사를 실시한다는 것.

대전시는 시청 대회의실과 세미나실에 전화 100대를 긴급히 설치하고 근무자를 배치해 신천지 교인 전체를 대상으로 26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를 통해 관리가 필요한 사람이 확인될 경우에는 자치구 보건소와 협력해 중점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신천지 대응(TF)팀을 상황종료 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민들께서 신천지 관련 내용을 알고 계실 경우 신고센터(042-270-0512~4)에 적극적으로 제보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